상단여백
HOME 정부/정책
특송통관시설확충·현장인력 충원 나서는 관세청
우진명 기자 | 2018.11.07 13:56

관세청은 직구를 통한 마약·총기 등 불법물품 반입을 막기 위해 현장인력을 충원한다고 6일 밝혔다. 해외직구가 급증하면서 특송화물이 매년 15∼25%이상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지난 2013년 대비 2017년 특송화물 반입건수가 2배(1700만건→3300만건) 증가한데 발맞춰 특송업체는 자체시설 확충을 마쳤거나 확충계획중이다.

그러나 세관의 특송화물 담당인력은 2013년 126명에서 2017년 158명으로 불과 25%인 32명 증원에 그쳤다. 이에 관세청은 특송 전담인력의 충원이 필요하다고 보고 인천세관의 엑스레이 판독인력 20명, 인천·평택세관 해상특송 전담인력 13명 등 모두 33명의 인력을 내년중 추가 증원할 계획이다.

또한 최근 중국발 해외직구가 폭증함에 따라 해상특송 화물의 원활한 통관을 위해 10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올해 11월,인천항 특송통관장의 엑스레이 장비를 추가하고 평택항 해상특송장 개장을 추진 중이다.

관세청은 현재 한정된 인력으로 효율적인 통관검사를 수행하기 위해 집중검사를 실시, 사전 정보분석을 통한 우범화물 선별 검사를 수행하고 있다.

관세청 관계자는 “시설 확충과 함께 특송통관 전담직원을 제 때 확보해 폭증하는 해외직구 물량을 안전하고 신속하게 통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진명 기자  nowwjm@hanmail.net

<저작권자 © 관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진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