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세/조세
부산항 환적화물서 코카인 63.88kg 적발 .200만명 분량 시가 1천900억원 어치..부산세관 "개항 이래 최대 규모"세관 "국내 밀수입 시도는 아닌 것으로"..이동 경로 조사 중
우진명 기자 | 2018.12.17 13:25

부산항에서 환적해 중국으로 출발하려던 컨테이너에서 부산항 개항 이래 최대 규모 코카인이 적발됐다.

부산본부세관은 지난달 15일 부산 북항에서 하역해 부산신항으로 이동하려던 컨테이너에서 시가 1천900억원 상당 코카인 63.88㎏을 발견했다고 17일 밝혔다.

세관 관계자가 컨테이너를 특정한 뒤 문을 열고 내부를 조사해보니 동(銅) 스크랩에 숨겨진 검은 가방에 코카인이 들어있었다.

세관 관계자는 "이번에 적발한 코카인은 200만명이 동시 투약할 수 있는 엄청난 양"이라며 "부산항 개항 이래 환적화물에서 적발한 사상 최대 규모"라고 설명했다.

세관은 멕시코 세관으로부터 정보를 받아 멕시코에서 선박이 출발할 때부터 20일 넘게 추적했다. 코카인이 숨겨져 있던 컨테이너는 세관 적발 전날인 지난달 14일에 부산에 도착했다.

세관 관계자는 "국적 세탁을 위해 우리나라를 경유지로 이용했을 뿐 국내로 밀수입을 시도한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마약류를 환적화물에 은닉하는 수법으로 국내로 밀반입을 시도할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세관은 경찰 및 국정원과 공조해 코카인 이동 경로와 관계자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우진명 기자  nowwjm@hanmail.net

<저작권자 © 관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진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