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부/정책
서울세관, 7월 분야별 으뜸이 선정 ‧ 포상환급업체 스스로 위험 진단할 수 있는 자율점검표를 작성·배포한 이유정 행정관 외 4인
우진명 기자 | 2019.08.01 11:34
왼쪽부터 김종국_ 임보미 관세행정관_ 이명구 세관장_ 서형_ 정재은_ 이유정 관세행정관

서울본부세관(세관장 이명구)은 7월 30일 이유정 관세행정관 외 4명을 ‘19년 7월 서울세관 으뜸이로 선정해 포상했다고 밝혔다.

이달의 으뜸이로 선정된 이유정 행정관은 환급업체 스스로 신고정확도를 높일 수 있도록 주요 오류 사례가 포함된 ‘단계별 자율점검표’를 작성 및 배포하여 성실신고를 지원하고 사후 추징 부담을 경감하는 등 기업의 입장에서 적극행정을 펼쳐 수출기업의 경쟁력 강화에 크게 기여하였다.

이와 함께 정재은, 서형, 임보미, 김종국 관세행정관이 7월 분야별 으뜸이로 선정되었다.

통관분야 으뜸이로 선정된 정재은 행정관은 식품 요건 등을 갖추지 못해 통관이 불허되어 1년 이상 장기 체화된 대두유를 소각 폐기 처리하는 대신 바이오디젤의 생산원료로 재활용하는 ‘친환경적 폐기물 처리방안’을 마련하여 폐기 비용 절감뿐만 아니라 환경보호 및 경제적 가치 창출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다.

FTA분야 으뜸이로 선정된 서형 행정관은 중국, 베트남, 싱가포르 등 우리나라와 중복으로 협정을 맺은 국가에 수출하는 기업 중 관행적으로 고세율 협정을 적용해오던 수출입업체 3,036개를 발굴, 업체별로 유리한 협정 및 특혜세율을 안내하는 활동을 전개하여 72억원의 관세절감 효과를 누릴 수 있도록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다.

심사분야 으뜸이로 선정된 임보미 행정관은 맥주 시장에서 수입맥주와 국산맥주 간 역차별 논란으로 사회적 관심이 증대된 가운데, 수입가격 정밀분석 및 타기관 자료 수집을 통해 관세 탈루가 의심되는 맥주 수입업체를 선정하고 12개월에 걸친 심사를 통해 전체 수입 물품에 대해 완벽히 분석하여 불복없이 228억원을 추징하는 등 세수증대 및 국내 주류산업 보호에 기여하였다.

조사분야 으뜸이로 선정된 김종국 행정관은 수입요건을 회피하기 위해 환경당국 사전신고 대상물품인 폐기물을 일반 고철인 것처럼 가장하여 총 95회에 걸쳐 2,743톤(30억원 상당)을 부정수입한 업체를 적발하여 검찰에 고발함으로써 폐기물 불법 수입 행위를 차단하였다.

서울세관은 앞으로도 업무성과 향상 및 적극적인 행정으로 기관의 명예를 드높인 직원을 찾아 지속적으로 포상할 예정이다.

으뜸이상이란 2008년 9월 첫 시행 이후 ‘19년 7월까지 131회에 이른 ‘으뜸이상’은 매월 탁월한 업무성과를 창출하거나 기관의 명예를 고취시킨 직원들을 발굴․포상해 사기 진작과 열심히 일하는 조직문화를 조성하고자 마련한 제도로, 공정한 심의를 거쳐 선정하고 있다.

우진명 기자  nowwjm@hanmail.net

<저작권자 © 관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진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