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부/정책
서울본부세관, 외국인 창업기업 수출종합지원 START서울산업진흥원과 공동으로 「외국인 무역아카데미 세미나」 개최
우진명 기자 | 2019.08.01 11:37

 서울본부세관(세관장 이명구)은 서울산업진흥원이 운영하는 서울글로벌비즈니스센터와 손잡고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 무역업 창업자를 대상으로 수출 종합지원을 시작한다.

외국인 무역업 창업기업은 국내 거주 또는 무역관련 비자를 취득한 외국인이 창업한 기업으로 출신국 거점의 무역 네트워크가 확보되어 해외 판로 개척이 용이하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외국인 창업기업의 수출성장 주기에 맞춘 단계별 종합지원의 첫걸음으로 7월 31일 코엑스에서 무역업 창업을 준비하고 있는 예비창업자를 포함 수출 초보기업 50여개 업체가 참석한 외국인 무역아카데미 세미나를 개최하였다.

이날 세미나는 양 기관의 수출지원 사업 소개와 전자상거래 수출신고 요령, 해외통관애로 대응전략 등 외국인 창업기업이 수출 전후 바로 활용할 수 있는 무역업 창업자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진행되었다.

또한 세미나가 끝난 후에도 별도의 Q&A 와 1:1 현장상담이 이어지는 등 외국인 새싹기업의 뜨거운 관심과 참여로 현장의 열기가 가득하였다.

이날 참석한 기업대표 A씨는 “국내 무역관련 법‧제도뿐만 아니라 용어 등도 생소해서 수출에 어려움이 많았는데 이렇게 지원을 받을 수 있어 든든하다.” 고 소감을 밝혔다.

서울세관 관계자는 “앞으로도 유관기관과 다양한 협업을 통해 수출지원의 사각지대에 있는 기업들을 적극 발굴‧지원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수출 확대 및 경제 활력 제고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진명 기자  nowwjm@hanmail.net

<저작권자 © 관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진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