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부/정책
서울세관, 일본 수출규제 대응 위해 반도체 산업 애로사항 청취국내 반도체 산업 기업․협회 등과 민∙관 합동 간담회 개최
우진명 기자 | 2019.09.05 13:59
5일서울본부세관에서반도체산업민관합동간담회를개최하고있다

서울본부세관(세관장 이명구)은 5일 국내 반도체 산업군 기업 및 협회 관계자 등을 서울세관으로 초청해 민․관 합동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일본 수출 규제와 직접적으로 관련된 반도체 기업들의 현장의견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날 참석한 반도체 기업들은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솔브레인(주), 원익아이피에스, 엠케이전자(주), 램리서치코리아(유), 주성엔지니어링(주), ㈜더블유피지코리아, ㈜창남아이엔티, ㈜지니틱스이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반도체기업 9개사는 첨단산업 소재에 대한 엄격한 품질관리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신속한 통관을 위한 세관의 지원을 요청하였으며 서울세관은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지원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관세 납기연장, 분할납부, 당일 관세환급 등 세정지원 혜택과 기업의 성실신고를 지원할 수 있도록 세관에서 지원하는 납세협력 프로그램에 대해서 안내하였다.

이명구 서울세관장은 “앞으로도 간담회, 설명회 등을 지속적으로 개최하고 업계 건의사항을 반영하여,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한 우리 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위기 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기업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세관은 수출규제로 인해 공급차질이 우려되는 품목의 보세구역 내 장기간 원자재 비축을 지원하여 물량확보를 지원하고 ‘24시간 상시 통관지원 체제’를 가동하고 서류제출 및 검사선별 최소화, 감면대상 사전심사 등 신속통관을 지원하며 수출규제 피해업체를 대상으로 관세 납기연장·분할납부, 당일 관세환급, 수입부가세 납부 유예 등 세제 혜택을 지원하고 거래선을 FTA 체결국으로 전환하려는 피해기업에게 FTA활용을 위한 1:1 컨설팅 등 대체거래선 확보를 지원하는 등 일본 수출규제에 대해 기업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우진명 기자  nowwjm@hanmail.net

<저작권자 © 관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진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