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부/정책
「11월의 인천세관인」에 김문희 관세행정관 선정․포상「인천해상교환국 개국」에 대응하여 「해상 우편물류 처리 프로세스 및 인프라」 설계·실행으로“우편물류 지체”현안 해결
우진명 기자 | 2019.11.28 11:41
좌부터 장기현 관세행정관 이찬기 인천본부세관장 김문희 문진호 관세행정관

인천본부세관(세관장 이찬기)은 인천공항국제우편세관 우편검사과 김문희 관세행정관(45세,여)을 “11월의 인천세관인”으로 선정해 27일(수) 시상했다.

김문희 관세행정관은 급증하는 해상우편 물량에 기초한 인력 배치·운용(안) 및 X-ray 가동시간대를 탄력적으로 운영하는 등 한정된 자원 속에서 효과적 업무수행 체계를 마련하였고, 해상 우편화물의 특색을 반영한「위험요소 선별 시스템」구축을 통해 우범물품 반입차단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업무 분야별 유공자로는 ‘인천세관을 바꾸는 시간’ 등 창의적인 청렴활동 및 양질의 청렴 교육 서비스 제공으로 청렴내재화 및 청렴문화 확산에 기여한 문진호 관세행정관(40세,남)을 청렴분야 유공자로, 치밀한 정보분석과 적시 정보공유로 사슴태반 영양제 밀반입 조직을 적발한 장기현 관세행정관(53세,남)을 휴대품통관분야 유공자로 각각 시상했다.

이찬기 인천본부세관장은 수상 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국민 눈높이에 맞는 서비스 구현에 노력하는 한편, 정상무역을 가장한 불법행위 차단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우진명 기자  nowwjm@hanmail.net

<저작권자 © 관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진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