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부/정책
숯으로 신고한 명품과 담재부산세관,짝퉁 명품·담배 등 120억원 밀수 업자 검거
관세뉴스 | 2020.02.05 12:33

부산본부세관은 130억원(정품 시가) 상당의 짝퉁 명품과 담배 등을 수입 컨테이너 화물 속에 숨겨서 위장하는 수법으로 밀수입한 수입업자 ㄱ씨를 관세법 및 상표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했다고 5일 밝혔다.

ㄱ씨는 지난해 7월 중국산 숯을 수입하는 것처럼 세관에 신고하고 루이비통 가방과 카르티에 시계 등 짝퉁 명품과 국내에서 정상 수출된 국산 담배 등을 밀수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ㄱ 씨는 세관검사에서 적발를 피하려고 수입용 컨테이너 앞면과 뒷면에는 숯이 든 박스를 쌓고 중간 부분에 밀수품을 숨겨 들여오는 일명 ‘심지박기’ 수법을 이용했다.

ㄱ 씨는 세관 압수수색이 시작된 이튿날 해외 출국을 시도했으나 세관의 신속한 조치로 출국금지됐다.

세관 관계자는 “출국금지 이후에도 범행을 전면 부인했으나 계좌추적과 휴대폰 디지털 포렌식 등을 거쳐 확보한 증거로 밀수입 전모를 밝히고 구속했다”고 말했다.

세관은 수출입 자료와 외국환 결제 및 물류 자료 등을 활용해 시세 차익이 큰 밀수입 화물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등 불법 행위를 적극적으로 차단할 계획이다.

관세뉴스  webmaster@customsnews.co.kr

<저작권자 © 관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세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