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부/정책
서울세관, 한-중미 FTA 미활용 기업 맞춤 지원 실시
우진명 기자 | 2020.02.12 11:25

서울본부세관(세관장 이명구)은 중미로 수출하는 우리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지난해 10월부터 순차적으로 발효되는 한-중미 FTA를 통해 중미 시장 선점 효과를 누리고 진출 기회를 확대할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한-중미 FTA는 우리나라가 체결한 16번째 FTA이며, 체결 국가는 온두라스, 니카라과, 코스타리카, 엘살바도르, 파나마 총 5개국이다.

서울세관은 중미로 관세혜택이 있는 품목을 수출하면서도 FTA를 활용하지 않는 중소기업을 찾아 업체별로 특성에 맞는 원산지증명서 작성방법과 FTA 활용 혜택 등을 알려주는 맞춤형 안내문을 발송하였다.

또한 업체와 거래하는 관세사에게도 동일한 내용을 안내하여 수출기업이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하였으며 일회성 안내로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지속적인 사후 모니터링을 실시하여 업체가 FTA를 활용 수 있을 때까지 원스톱 지원할 계획이다.

앞으로도 서울세관은 우리 수출기업이 한-인니, 한-이스라엘 등 신규 발효되는 FTA를 활용하여 글로벌 시장에서 가격경쟁력을 유지‧확보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우진명 기자  nowwjm@hanmail.net

<저작권자 © 관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진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Back to Top